피치 못할 안락사의 힘든결정과 아픔...

하늘사랑이 함께 하겠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