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지개다리를 건너 하늘나라의 이 된 아가는 친구들과 함께 있어 외롭지 않을 겁니다.


추억의 편지로 허전한 마음을 달래고, 마지막 작별인사를.....

보고싶어

너무 보고싶어

너무 보고싶어

다른 말이 생각 안 나..

그냥 너무 보고싶고

나 만나 외롭게

너무 고생 많이 했어

내 새끼

널 어떻해

착한거

보고싶어..